日 코로나 신규 확진 918명…중증자 늘어 사망자 증가 우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918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호흡기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가 급속히 늘고 있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심상치 않다. 연일 신규 확진자가 수백명씩 나오는 가운데 전날 긴급사태 이후 최다 사망자 수를 기록한데 이어 중증 환자가 급속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NHK에 다르면 18일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역)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는 도쿄 207명, 오사카 185명을 포함해 총 918명이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 644명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1000명 미만에 머물렀지만, 이는 주말에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실제로 18일의 확진자 통계에 반영된 일요일인 지난 16일의 PCR 검사 건수는 8590건에 그쳤다.

전날 발표된 신규 감염자를 포함한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5만848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6명 늘어나 1148명이 됐다.

특히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코로나19 관련 중증자도 증가 추세다. 중증자 수는 전날 도쿄에서 4명 늘어나 31명으로 집계됐다. 도쿄에서 코로나19 중증자 수가 30명대에 올라선 것은 지난 5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18일 현재 일본 전국의 중증자는 243명으로 파악됐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