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행정수도 이전, 특별법으로 추진…국회 단독 이전 사실 아냐”

18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행정수도 완성 TF 3차 회의에서 우원식 위원장(오른쪽)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8일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국민투표나 개헌을 제외하고 특별법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 내 일각에서 제기되던 개헌이나 국민투표 방식에 대해선 선을 그은 셈이다.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이날 국회에서 3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추진단 간사인 이해식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원내대표단 차원에서 국가균형발전특위 형태로 제안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야당에서 에너지특위와 탈원전특위를 제안했고, 서로 안들을 주고 받는 선에서 끝났다. 원내대표단이 재협상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를 제외한 채 국회만 단독 이전한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며 "행정수도 추진과 관련한 방식과 이전하는 대상도 다 열려 있다. 야당과 국회 특위를 만들어 협의해갈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의 세종 분원에 대한 설계용역 발주에 대해선 "운영위에서 논의돼야 하는 사안이라 야당과 협의해야 할 것"이라며 "가능하면 국회가 전체 이전하는 방안을 포함해 용역 발주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행정수도 완성 추진 방식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오는 24일 부산·울산·경남을 시작으로 서울(27일), 광주(9월 2일), 대구·경북(9월 11일), 인천(9월 23일)에서 지역 순회 토론회를 갖는다. 토론회는 무관중으로 진행하되 온라인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