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金 단독 회동, 부동산·코로나·민생 의제 다 열어놓고 협의”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7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정당 대표 대화 등 국회와의 소통 방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을 위한 청와대와 야당의 물밑 협상이 시작됐다. 청와대의 회담 결렬 발표에 불쾌감을 나타냈던 김 위원장이 조건부 협의 가능성을 내비치자 청와대는 “모든 의제를 다룰 수 있다”며 협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 협의와 관련해 “대화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서는 이제 협의를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문제 등 직면한 국난 극복을 위해서는 모든 의제를 열어놓고 협의를 진행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최근 여야 간 이견이 큰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도 “의제에 제한은 없다”고 거듭 답했다.

이처럼 청와대가 야당 대표와의 회담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최근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주요 국면을 거치며 민심이 돌아서는 분위기가 바로 느껴진다는 반응이 내부에서도 강하다”며 “청와대와 여당이 다른 목소리를 듣지 않는다는 비판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비판을 정면 돌파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최재성 정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노력을 해야겠다는 진심을 가지고 대통령과의 대화를 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힌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형식과 내용에 대해서는 허심탄회하게 협의에 바로 착수를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밥만 먹으러 청와대에 가지는 않는다”며 구체적인 의제 설정과 1대1 단독회담, 회담 결과물을 회담 조건으로 내걸었다. 다만, 대화 자체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만난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회담 성사 가능성은 큰 상황이다. 청와대 역시 의제 설정과 회담 결과물 발표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긍정적인 입장이지만, 문제는 1대1 단독회담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단독 회담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대표 회담을 해왔던 전례들도 있고, 또 다른 정당의 입장들도 있다”며 “(단독 회담 문제를) 포함해 격의 없이 형식과 내용을 협의하겠다는 취지로 해석해 달라”고 답했다.

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도 대화를 공식 테이블에 올린 만큼, 시기를 많이 늦추지는 못할 것”이라며 “여당도 전당대회라는 일정이 있기 때문에 단독 회담을 연속으로 진행하는 형식으로 정당 대표와의 대화 일정을 잡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4월 13일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와 단독 회담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황교안 전 대표의 요구 때는 여야 대표가 모두 만나는 방식을 고집하며 단독 회담을 거부했다. 문 대통령이 단독 회담보다는 여야 대표 회동 형식을 선호하기 때문에 당분간 회담 형식을 둘러싼 신경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