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전남도의회에 수해피해 복구물품 전달

18일 경북도의회는 전남도의회에 수해피해 복구 지원용품을 전달하는 행사를 열었다.[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의회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지역 이재민들을 돕기위해 피해복구 지원물품을 지원했다.

도의회는 18일 전남도의회에 선풍기 100대와 세신 용품 567세트 등 1000만원 상당의 지원용품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고우현 의장, 도기욱 부의장, 안희영 의회운영위원장, 김대일·박태춘 의원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의회와 전남도의회는 지난 2015년에 공동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이후 매년 상호교류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전남도의회는 지난 3월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1000만원 상당의 지역특산물을 경북도의회로 보내오는 등 우의와 협력관계를 다져오고 있다.

고우현 의장은 “전남도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전남도민들이 하루 빨리 피해를 극복하고 웃음을 되찾는 데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