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서 50대 여성 온열질환 사망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지역에서 올해 첫 온열질환 사망자가 발생했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께 예천 지역 밭에서 일하던 여성 A(52)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A씨는 중환자실에서 의식과 호흡, 맥박이 불규칙한 상태로 치료받다가 17일 오후 4시께 숨졌다.

경북에서는 올해 온열질환자가 74명(사망 1명 포함) 발생했다.

발생 장소별로 논·밭이 29명(39.1%)으로 가장 많고 시간대별로는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가 44명(59.4%)으로 절반을 넘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1명(28.3%)으로 가장 많고 70대 이상 17명(22.9%), 50대 11명(14.8%) 등 순으로 나타났다.

김영길 경북도 보건정책과장은 “폭염시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농사일이나 야외활동을 자제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