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연구장비산업 혁신성장 본격 추진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연구장비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의견 청취 및 논의를 하고 있다.[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정부가 연구장비사업 활성화를 이해 원천기술 확보와 관련산업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제1차관은 18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바이오니아를 방문 정부의 연구장비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산학연 관계자들과 연구장비산업 경쟁력 제고 및 기술역량 강화 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과기정통부는 2014년도 이후 연평균 10.4%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연구장비 시장을 외산 장비중심에서 국산 장비가 주도하는 생태계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확대하고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연구장비산업은 소재·부품·장비 전 영역의 연구·개발 기반이 되는 핵심 기반산업이며, 첨단 기술 개발의 도구인 연구장비의 기술은 최종적으로 제품 개발·생산 과정의 산업장비로 활용됨으로써 기존 산업 발전 및 새로운 산업 창출에 기여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연구장비기업 대표, 연구장비개발 전문가, 정부출연연구소 연구자들은 국산 연구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향을 공유하고 국내 연구장비기업의 성장촉진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바이오니아는 우리나라 연구장비 기술을 선도하는 기관으로서 각각 공공 및 민간 영역에서 기술개발과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표준과학연구원은 국가 측정표준 대표기관으로 측정 및 평가기술의 개발 및 확산을 담당하고 있으며 측정 및 분석 장비의 개발을 통해 과학기술 및 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소속 연구원이 연구용 기기 국산화를 목표로 창업한 기업으로 국내최초 PCR 장치를 개발했다. PCR 장비는 대표적 유전자 분석 장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 활용되고 있으며, 전 세계에 수출되는 등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연구장비는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한 핵심요인이며 산업측면에서는 산업장비의 근간이 되는 기술로, 새로운 성장동력의 확보 및 기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 연구장비산업 생태계가 성장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연구장비산업 육성의지를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