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집회 참가’ 자유연대, ‘수요집회 맞불 회견’ 강행…감염 불감증 ‘우려’

지난 7월 1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오른쪽)와 소녀상 철거 등을 요구하는 자유연대의 ‘맞불 기자회견’이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 참가자 중 확진자가 속속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당시 집회에 참여했던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가 수요집회 맞불 기자회견을 강행하기로 했다. 연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아직도 시민들이 ‘감염 불감증’에 빠져 있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자유연대는 19일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좌측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규탄하는 회견을 강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연대에 따르면 이날 회견에는 20여 명 정도가 참석할 예정이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집회 참가자 중 발열자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없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 우려에 대해서는 “광복절 집회도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이번 기자회견도 그럴 것”이라며 “방역당국이 지나친 우려를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 관계자는 광복절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들이 이날 회견에도 참석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답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복절 집회 참가가 중 확진자는 지난 18일 기준 10여 명을 넘어섰다.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포함해 시위 현장에서 체포됐던 30명 중 자가격리 대상자였던 한 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기에 서울 용산경찰서 산하 지구대의 비(非)경찰 60대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60대 여성인 이 직원은 광복절 집회에 참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정의연도 코로나19 방역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회견을 진행한다. 이날 회견은 지난 수요집회와 동일하게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아 극소수의 인원만이 경과 보고와 성명서만 발표하고 마무리지을 것”이라며 “이전보다 더 간단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에게 회견 현장에 오지 않도록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