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무릎 꿇은 김종인 “잘못된 언행에 진실한 사죄”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당 관계자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무릎을 꿇었다. 보수성향 제1야당 대표가 5·18 묘역에서 무릎을 꿇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당내 인사들의 ‘5·18 망언’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통합당의 취약 지역으로 꼽혔던 호남지역 민심을 끌어안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다만, 그동안 보수정당이 수차례 광주를 찾았으나 ‘이벤트’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에서 진정성과 지속성이 관건이라는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광주에서 일어난 비극적 사건을 부정하는 일부 어긋난 사람들에게 저희 당이 엄중하게 회초리를 못 들었고 정치인들이 그에 편승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표현의 자유란 명목으로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 잘못된 언행에 당을 책임진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직접 무릎을 꿇으며 “5·18 민주 영령과 광주 시민 앞에 굳이 이렇게 용서 구한다. 부끄럽고 죄송하다. 너무 늦게 찾아왔다”며 “아물지 않은 상처 보듬고 사는 유족들께 깊이 죄송하다. 제 미약한 발걸음이 역사의 매듭 풀고 과거 아닌 미래 향해 나가는 작은 계기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민주의 문 앞에서 사과 발언을 하는 도중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원고를 든 손이 떨리는 모습도 목격됐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호남 끌어안기’에 공을 들여왔다. 당의 정강정책에 5·18 민주화운동을 담는 등 계승의지를 밝히고 당내 국민통합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5·18 유공자의 예우를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통합당은 지난 10일 민주당보다 먼저 전남 구례 수해현장을 찾아 봉사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행보에 화답하듯 광주·전라지역에서의 통합당 지지율도 소폭 올랐지만, 통합당으로서는 앞으로 호남에 대한 진정성을 증명하는 것이 숙제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YTN 의뢰), 총선 직후인 4월3주차 여론조사(전국 2530명, 오차범위 95% 신뢰수준 ±1.9%p)에서 광주·전라지역의 통합당 지지율은 9.5%였으나, 8월 2주차에는 14.1%를 기록했다.(전국 2515명, 95% 신뢰수준±2.0%p) 지난 8월1주차에는 18.7%(8월 3~7일, 전국 2520명, 95% 신뢰수준 ±2.0%p)까지 치솟았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