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회’ 대구시민 1600여명…권영진 “신속히 검사 받아라”

권영진 대구시장이 19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긴급방역 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지난 15일 광복절에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에 버스를 이용해 참가한 대구지역 인원이 1600여명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시청에서 코로나19 긴급방역 대책 브리핑을 통해 “전세버스운송조합과 개별 버스업체를 통해 확인한 결과 지역에서는 버스 49대에 1600여명이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중 186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응해 1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7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대구시는 광화문 집회 대구 총괄 관계자와 버스 인솔자 등에 참석자 명단을 18일 오후 6시까지 제출하도록 요청했으나 개인정보보호 등의 이유로 거부당했다.

따라서 시는 명단 제출 시한을 19일 오후 6시까지로 연기하고 설득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버스 인솔자 36명 중 7명은 자기 책임하에 집회 참여자들이 검사를 받도록 하고 검사 여부를 시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익명성을 보장한 진단검사 진행을 위해 개인정보 대신 버스별, 탑승자별 식별코드를 부여해 신속하게 검사를 받도록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자가용 또는 고속철(KTX)이나 개인 교통편을 이용해 집회에 참여한 인원은 사실상 파악이 어려워 난관이 예상된다.

권영진 시장은 “바이러스 전파속도가 빨라 오는 23일까지가 대구를 지키기 위한 골든타임”이라며 “수도권을 방문한 시민들은 주변과 접촉을 자제하고 신속히 진단 검사받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