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대한이 살았다’ 통장 출시..문 대통령 부부 1·2호 가입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KB국민은행은 광복 75주년을 맞아 '대한이 살았다' 통장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호 가입자다.

통장 발급 1건당 3000원을 기부금으로 적립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의 생활안정과 장학사업에 최대 3억원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국민은행의 모든 적립식예금 상품을 '대한이 살았다' 통장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신규 가입뿐만 아니라 통장을 재발행한 경우에도 기부금이 적립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15일 국민은행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 '독립운동 11인의 청춘전'을 관람하고 이 통장에 가입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독립운동 기념사업인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그래피티아티스트 '닌볼트'가 서울 홍익대 인근 KB청춘마루 인근에 그린 대형 전시작 '독립 영웅 11인의 미소'는 이번 대한이 살았다 통장 이미지로 활용됐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