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0% “방역지침 어기면 구상권 청구 찬성”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이 1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2동 교회 인근 도로에서 민관 합동 방역 요원들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방역 지침을 어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야기하면 당국이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에 대해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리얼미터가 전날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9.7%는 당국의 구상권 청구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구상권 청구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17.4%, 잘 모른다는 2.9%였다.

한편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거나 방역을 방해하는 행위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는 경우 입원·치료비, 방역비에 대해 구상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한다는 방침이다.

이 조사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