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사 종합검사 8월말까지 연기… 코로나 확산 고려

[사진=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을 고려해 금융사에 대한 종합검사를 이달말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8일 임원회의를 열어 종합검사를 8월말까지 연기하고, 현장 검사시에는 비대면 검사 기법을 활용하는 등 신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또 "이럴 때일수록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가 매우 중요하다"며 "감사활동이 독립적인 위치에서 제대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저축은행과 여전사 등은 감사위원회 내 상근감사위원 운영 비중이 축소되는 등 상근감사 기능이 약화되고 있다. 금융회사 감사위원회의 경영진에 대한 실질적인 견제 기능의 미흡으로 내부통제가 약화될 우려가 있는 것이다.

윤 원장은 "최근 감사위원회의 전문성 및 독립성 등의 제고를 위한 지배구조법 개정안이 국회에 다시 제출되는 등 감사위원회의 역할이 중요시 되고 있다"며 "금융회사 감사위원회 및 내부 감사조직이 금감원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여 경영상의 리스크를 실질적으로 통제하고 내부통제시스템을 고도화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