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지 “전광훈 탈루 혐의 체크”…윤희숙 “여당이 찍으니 세무조사?”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는 19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 대해 “탈루 혐의가 있는지 체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 목사는 (그가) 대표로 있던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 조사위원회로부터 고소·고발장이 제출됐고, 지난해에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횡령 등 정황이 포착됐다”고 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에 “여당에서 찍은 인사에 대한 세무조사”라고 지적하자 김 후보자는 “원론적인 이야기였다”고 한 발 물러났다.

김 후보자는 “내부적으로 정보나 자료 등을 보고 법에 정한, 세법에 정한, 법치에 의한 탈루 혐의가 있어야 조사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국세청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은닉재산에 대한 추적 의지가 부족하다고 한 양항자 민주당 의원에 대해 “엄정히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액 상습 체납자와 관련해 국세청은 엄정하고 활동하고 있다”며 “지난해엔 금융실명제법이 개정돼 체납자와 친·인척의 금융 조회도 하고 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