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사랑제일교회에 즉각 구상권 청구해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은 최근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확산을 불러온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에 대해 “즉각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서울시에 촉구했다.

김 의장은 19일 오후 서정협 서울시장권한대행과 통화해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와 관련해 서울시 차원에서 그 피해에 대해 즉각적이고 적극적인 구상권 청구를 행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중앙정부를 비롯한 모든 지방자치단체에서 코로나19 방역과 민생 안정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에 사랑제일교회 등을 중심으로 방역지침을 고의로 어기거나 방해하는 활동이 이어지고 있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상황”이라며 방역비용과 치료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하고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의장은 “감염자 동선 추적 등을 통해 신속한 역학조사가 절실한 시점에 관련 교회가 제대로 협조해주지 않는 것은 비상식적인 행동이며, 확진자가 무단으로 병원을 탈출하거나 마스크를 미착용해 감염을 확산시키는 것에 대해선 적극적인 구상권 청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