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칫국에 독약 타”…사랑제일교회 확진자, ‘황당’ 탈출동기

[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뉴스24팀]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 탈출한 50대가 탈출 동기에 대해 "김칫국에 독약을 탄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닥 기어서 탈출…신촌·종로 일대 돌아다녀

19일 파주경찰서와 보건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새벽 파주병원을 탈출했다가 이날 오전 1시 15분께 서울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검거된 50대 A씨(평택시 177번)를 파주병원에 재입원 시켜 치료 중이다.

앞서 A씨는 18일 오전 0시 18분께 병원을 탈출했다. 오전 8시께 병원 직원이 A씨가 격리 치료받던 병실에 배식을 위해 들어갔다가 A씨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신고했다.

A씨는 푸른색 계열의 환자복 바지와 흰색 민소매 티를 입었고, 하얀색 슬리퍼를 신은 채 병실을 나섰다. 간호사들이 업무를 보는 공간에서는 바닥에 엎드려 기어서 출입문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을 탈출한 A씨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 종로와 신촌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4시 30분께 파주 조리읍에서 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한 A씨는 종로구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머물렀다. 오전 9시께 이 커피숍 매장 전화기로 지인과 통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장을 나와 택시를 타고 이동해 인근 종교시설로 몰래 들어간 A씨는 10시간 넘게 이곳에서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오후 11시 10분께 종로에서 신촌 쪽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해 24시간 운영되는 신촌 카페를 찾은 A씨는 CCTV 등을 통해 동선을 추적한 경찰에 19일 오전 1시 15분께 검거됐다.

A씨는 카페에서 음료를 마실 때를 제외하고는 계속 마스크를 썼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는 들고 탈출했지만, 유심칩을 뺀 후 무료 와이파이로만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파주병원에 재입원한 A씨를 치료한 뒤 탈출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은 뒤 사건 경위를 조사,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칫국에 독약 타"…사랑제일교회 피해의식?

최종환 파주시장은 19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A씨의 탈출 동기에 대해 "의료진에게 '김칫국에 독약을 탄다'는 등 비상식적인 얘기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 시장은 "탈출 동기 조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의도일 수도 있고 ‘일부러 사랑제일교회의 교인들은 양성으로 판정을 한다’는 피해의식들을 강하게 이야기하는 맥락에서 이해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이번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거나 '북한 소행'이라고 주장해왔다.

최 시장은 "경찰에서 종적을 추적하는 데 많은 애를 먹었다고 알려지고 있다"며 "평택시 보건소에 형사처벌을 고발하라고 했고 필요하면 구상권 청구까지 강력한 조치를 무관용원칙에 따라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