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안디옥교회, 13~14일 양평서 60명 단체수련회”

18일 오후 서울 노원구 안디옥교회 입구에 집합제한명령서가 붙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노원구 공릉동 안디옥교회가 최근 60명이 함께한 단체 수련회를 가져 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됐다.

18일 노원구에 따르면 이 교회는 지난 13일 2박3일 일정으로 경기도 양평에서 신도 60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련회를 열었다.

수련회 둘째날인 14일 참가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고, 이에 교회 측은 행사를 중단하고 돌아와 자발적으로 노원구 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했다.

구는 수련회 참가자뿐 아니라 다른 신도들까지 160여명을 상대로 전수 검사를 벌였고, 18일 현재 1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안디옥교회 집단감염이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에서 전파된 2차 감염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확진된 안디옥교회 교인 1명이 증상 발현 전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증상이 나타난 뒤 안디옥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안디옥교회에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