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BNK증권, ELS·DLS 발행시장 도전 [itM]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BNK투자증권이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 발행시장에 도전한다.

BNK금융그룹이 장외파생상품시장에 뛰어들기 위해 금융 당국의 인가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급보증 업무를 할 수 있게 되면서 투자은행(IB) 부문이 더 활성화될 수 있을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투자증권은 최근 금융 당국에 장외파생상품 투자매매업 인가를 신청했다. 심사를 통과할 경우 이르면 10월께 인가가 나올 수 있다. 인가를 얻으면 지급보증 업무 등도 가능해 다양한 형태로 IB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지금까지 장외파생상품 라이선스가 없었던 BNK는 IB 계약을 성사시켜도 연결 업무 수준에만 머물렀다. 예를 들어 부동산PF를 할 때는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어 사모사채를 발행하고, 이를 은행에 넘기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직접 인수도 할 수 있지만 위험 부담이 너무 크기 때문에 소규모에 그칠 수밖에 없다.

장외파생상품 인가를 얻어 지급보증 업무가 가능해지면 단순 연결 업무에 그치지 않고 신용공여를 통해 참여율을 높여 기대수익을 끌어올릴 수 있다.

자산관리(WM) 측면에서도 그룹 내 선순환구조가 형성될 수 있다. 인가를 받게 되면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 등 다양한 소매 금융상품을 만들어 은행 WM 부문에 공급할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WM 부문에서 사모펀드 사태로 당장 큰 성과를 낼 수 없지만 IB 측면에서는 확실히 다양한 선택지가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