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삼수생’ 바이든, 美 민주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

조 바이든(왼쪽) 전 미국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된 이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美 전당대회 중계 방송 캡쳐]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조 바이든(77) 미국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이에따라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선 맞대결이 본격화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이틀째 본행사에서 대의원 공개투표인 ‘롤 콜(Roll Call·호명)’ 투표를 통해 후보 지명 기준인 대의원 과반을 확보해 당의 대선 후보로 지명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주별 경선 결과를 반영한 대의원 공개투표를 시작한 지 약 34분여만에 역사적인 지명을 확정 지었다.

50개주를 포함해 특별행정구인 워싱턴DC, 미국령까지 포함, 총 57개 지역이 참여했다.

투표는 화상으로 연결된 각 주의 대의원 대표가 주 이름의 알파벳 순서에 따라 앨라배마주를 시작으로 차례로 누구를 지명할 것인지를 밝히는 형태로 진행됐다.

다만 바이든 전 부통령의 근거지이자 정치적 고향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는 델라웨어주는 알파벳 순서에 따른 차례를 건너뛴 뒤 후보 지명을 확정짓는 마지막 투표 주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2월부터 시작된 당내 경선을 통해 ‘매직 넘버(1991명)’인 전체 대의원의 과반을 확보해 후보 확정에 필요한 요건을 일찌감치 충족한 상태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후보 수락 연설은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20일로 예정돼 있다.

1942년 11월 생으로 올해 77세인 바이든은 1970년 카운티 의회 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해 29세인 1972년 델라웨어주에서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돼 중앙 정치 무대로 뛰어들었다.

그는 36년간 상원의원을 지냈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에 8년 간 부통령으로 재직했다. 이번 대권 도전은 3번째만에 이뤄졌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