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민주당 전대 첫날 주인공 미셸 오바마, 첫 ‘유색인종 여성 부통령 후보’ 해리스에 덕담

[미셸 오바마 트위터 캡쳐]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첫날의 피날레를 장식한 미셸 오바마 여사가 수락연설을 앞둔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에게 잘할 것이라고 덕담했다.

미셸 여사는 18일(현지시간) 해리스 상원의원의 트윗을 끌어다가 “내일 밤 똑같이 할 것이라는 걸 안다. 잘할 수 있다. 정말 많은 이들이 당신과 조 바이든을 당선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덕담했다.

이어 “한순간도 낭비할 수 없다. 조기에 투표하고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다수가 (투표장에) 나타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리스 상원의원은 미셸 여사가 17일 밤 전당대회 찬조연설을 마치자마자 트위터에 영상을 올리며 “행동에 나서라는 미셸 오바마의 강력한 요청이다. 지금 투표를 위해 등록하자”라고 썼다.

미셸 여사는 전날 민주당 전당대회 찬조연설자로 나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맹공하며 투표를 독려했다. 4년 전 ‘그들은 저급하게 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간다’는 연설로 화제를 모았던 미셸 여사라 이번 연설에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미셸 여사는 정치에는 뜻이 없다고 일찌감치 선을 그었지만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 후보 첫손에 꼽혔던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 미셸 여사가 실제로 부통령 후보가 된 해리스 의원에게 트윗으로 덕담과 격려를 건넨 것이다.

해리스 의원은 전당대회 사흘째인 19일 부통령 후보 지명을 확정하고 수락연설을 할 예정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틀째인 이날 대선후보로 확정되고 수락연설은 마지막 날인 20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셸 여사의 연설에 대해 극도로 분열적인 연설이라고 비난하면서 연설이 사전녹화됐으며 해리스 의원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고 깎아내렸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