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뚫은 코픽스, 사상 최저치 0.81%…주담대 변동금리 기준 한달새 0.08%p↓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두 달 연속 0%대를 기록해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에 따라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새로 받으려는 금융소비자의 이자부담은 더 줄어들 전망이다.

18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1%로 6월(0.89%) 대비 0.08%포인트 떨어졌다. 8개월 연속 내림세다. 고시금리를 적용하는 국민·우리은행은행 다음날인 19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6월 코픽스 금리 수준을 반영할 전망이다. 신한·하나은행은 코픽스와 별개로 조달비용을 수시 반영하는 변동금리 체계로 주택담보대출을 운영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 금리다. 은행이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변동이 반영된다. 특히 이중 예·적금 반영비중이 80%를 차지한다. 은행들은 지난 5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5월 연 0.5%로 낮추자 이에 맞춰 예·적금 금리를 낮췄다.

잔액기준 코픽스도 7월 1.11%로, 6월(1.18%)보다 0.07%포인트 하락했다. 7개월 연속 하락한 수치다. 신(新) 잔액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6월부터 도입돼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후순위채 및 전환사채 제외) 수신상품 금리가 반영된다. 기타 예수금, 기타 차입금 및 결제성 자금 등의 금리까지 포함된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