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광화문 집회 버스 리스트 확보…3000명 이상 추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게 자진 검사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 이날 박 의원은 광화문 집회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전세버스 리스트 파일을 제보받아 질병관리본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한 박주민 의원은 광복절 집회 참석 인원과 관련해 “전세버스에 보통 40명씩 탑승한다고 가정하면, 총 3000여명 이상이 탑승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화문 집회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전세버스 리스트 파일을 제보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 파일에는 출발지·탑승 장소 및 시간·담당자 이름과 연락처·계좌번호 내역 등이 있다”며 “경남 22대, 대구 19대, 경북 12대, 전남 6대, 충남 5대, 전북 4대, 경기 4대, 강원·광주·대전·부산·세종·울산·충북 각각 1대씩 총 79대가 적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파일 가장 밑에는 "위의 것만 광고해주세요"라고 쓰여있어, 추가로 차량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전세버스 리스트.[박주민 의원실 제공]

박 의원은 “제보받은 자료를 질병관리본부에 전달했다”며 “리스트에 명시된 담당자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자료에 있는 계좌번호의 조사를 통해 참석자 전원을 파악해 검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모두의 안전이 달린 일"이라며 "당일 참석하신 분들은 자진해서 검사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