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노동이사제로 구조조정 어렵다?…제도 필요한 이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진행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후보들과 토론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나선 박주민 최고위원은 19일 노동이사제에 대한 일각의 우려와 비판에 대해 "(비판) 기사에 제시된 바로 그 이유들 때문에라도 노동이사제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동이사제의 목적이 노동자들을 경영에 참여시키는 것이다. 이는 노사관계의 일대 혁신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공공부문 노동이사제를 전면 도입하는 내용의 법안 발의 기자회견을 했는데, 오늘 비판 기사들이 경제지를 중심으로 대서특필됐다"며 "노사갈등이 이미 상당한데 노동이사제로 더욱 심해지지 않겠냐는 것, 이사회가 노동조합 눈치를 보게 되어 책임경영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건 너무나 솔직한 주장인데, 구조조정이 어렵다는 이유도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사의 공동결정 과정이 자리 잡게 되면, 함께 책임지는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갈등적 노사관계가 협력적 관계로 전환될 수 있다는 의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사회가 노조 눈치를 보느라 책임경영이 어렵다는데, 눈치 보시지 말고 테이블에 같이 앉으면 된다"며 "그것이 바로 노사가 함께하는 책임경영"이라고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노동이사를 1명 늘리는 것에도 이렇게 큰 재계의 저항이 따른다"며 "감히 추측컨대, 노동이사제에 대한 저항의 크기만큼 이사회가 투명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사회의 책임성도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며 "이는 노동이사제의 또 다른 함의"이라고 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