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어긴 그들 때문에, 공공 문화예술 시설 문 닫는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세계적인 위기 속에서 미필적 고의가 의심되는 수준으로 법을 어긴 자들 때문에 국민의 행복지수, 삶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

수도권 공공 문화예술 기관들이 19일부터 일제히 문을 닫는다. 범법자들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날로 커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8.15) 후속 조치로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을 결정함에 따라,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이미 휴관 중인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에 이어 19일 부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 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문을 닫거나 국민을 위한 문화예술활동을 중단한다.

국립극장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시점은 서울·경기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참고로,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 사항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계속 운영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