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경제공동체 만들자”…동남권 경제 신성장동력 역할 기대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울산·경남 정치권에서 논의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해 부산 경제계도 수도권과 격차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광역 경제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19일 ‘글로벌 경제에 대응하는 부·울·경 메가시티(Megacity) 추진’이라는 정책제안을 발표하고, 이를 통한 동남권역 경제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지역경제계도 국가균형발전의 큰 틀에서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소하고,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광역 경제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정책제안에서 부산상의는 최근 글로벌 주요 선진국이 거점 대도시를 중심으로 광역경제권을 형성해 창의적 인재의 정주여건 확보와 도시매력도 제고를 통해 지역 발전 전략을 수립 중에 있는 점을 주목했다.

이에 부·울·경 지역도 기업 간의 가치사슬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 등 대도시권역으로의 매력도 제고를 위해 글로벌 추세에 맞춰 광역 경제 공동체로 나아갈 것을 제안했다.

특히 부·울·경 지역은 과거 국가의 고도성장을 주도한 거점 지역으로서 인구가 800만에 이를뿐만 아니라 기존 산업간 유기적 분업관계가 형성돼어 수도권에 상응하는 광역경제권으로서의 높은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부산상의는 부·울·경 메가시티 경제공동체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해 산업전략, 제도전략, 공간전략으로 세분화한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산업전략으로는 중후장대형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융복합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와 공항~철도~항만이 연계된 복합물류시스템을 통한 물류허브 경쟁력 강화를 우선적으로 제시했다. 또한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수소 경제권 구축과 광역권에 산재한 연구개발시설 및 자원의 공동 활용이 필요할 것으로 꼽았다.

제도전략으로는 중앙과 지역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통합행정 관리체계를 마련하고 부·울·경 통합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광역차원의 공동현안사업 발굴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간사이 유니온이 기업유치의 어려움을 광역적 차원에서 해결한 것이 좋은 예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간전략으로는 부·울·경 신공항 건설과 KTX남해선 신설 등을 통한 동남권역으로의 접근성 강화와 부산을 중심으로 부·울·경 지역을 잘 연계해 동남권역이 국제관광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관광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부산상의는 이와 같은 전략들의 대표적인 기대효과로 △수도권에 집중된 인구 및 생산력 분산을 통한 지역 경제의 재도약 기회 창출 △부·울·경 지역 제조업 혁신과 4차 산업혁명 기술개발 가속화 △동남권역에 대규모 관광·마이스 클러스터 구축을 통한 관광거점으로의 도약 등을 예상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부·울·경 지역은 주력산업인 중후장대형 산업의 침체와 청년 인재의 지속적인 유출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있는 만큼, 자체적인 성장 기반 창출이 절실한 상황이다”며 “세 지역이 광역경제권으로 나아간다면 인프라 구축 및 산업과 기업간 시너지 효과는 물론,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동남권역 경제 전반에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