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심 가르던 경부선, 직선화·효율화 ‘범시민 추진협의회’ 출범

부산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사진제공=부산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 도심을 가르던 경부선을 직선화 하는 등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 성공을 위한 부산시민의 열망과 뜻을 결집시키기 위해 ‘범시민 추진협의회’가 출범한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부산 대개조 사업 ‘연결’ 프로젝트의 핵심사업인 ‘경부선 직선화 등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에 핵심 자문 역할을 할 ‘범시민 추진협의회’를 출범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월, ‘경부선 직선화 등 철도시설 효율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에서는 용역 시행과정부터 시민, 전문가 등이 함께 소통하며 다양한 의견수렴과 공론화 과정을 통해 공감대를 지속적으로 형성해나가야 정책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다.

이에 부산시는 8월 초 ‘범시민 추진협의회’를 구성했으며, 20일 오후 2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협의회에는 시의회와 시민단체, 학회, 대학, 연구기관 등 12개 분야 29명이 참여할 예정.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은 부산의 도심부를 단절하고, 도시발전을 저해하는 등 다양한 문제점을 일으켜온 경부선 철도시설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부산시가 ‘부산을 통째로 바꾸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부산진에서 구포까지 철길을 직선화해 ‘부산 대개조’의 기반을 마련하고, 철도 유휴부지에는 도시발전과 시민을 위한 공간을 조성하며 서부산권과 원도심권 발전의 추진 동력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부산시는 이번 범시민협의회 출범을 통해 ‘경부선 직선화 등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의 정책 수립·집행 등 효율적인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시민 중심의 상향식 정책 마련 및 범시민 공감대 형성에 최선을다할 방침이다.

협의회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정책 자문, 다양한 시민 의견 제안,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게 되며,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한 안건이 제기될 경우에는 소위원회를 구성하여 안건 검토, 기술 자문 등을 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착수보고회 시 제안되었던 내용을 포함해 △경부선 철도시설 효율화를 위한 노선 대안 검토 △가야차량기지 개발 가용부지 검토 △역세권 개발계획 기본 방향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기본 방향 등에 대해 그동안 진행되어온 연구 결과에 대한 의견 청취 및 질의, 토론 등을 통해 추진 방향을 자문하게 된다.

김현재 부산시 해양수산물류국장은 “범시민 추진협의회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이번 경부선 직선화 등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이 대한민국 도시 대개조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