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경남 등 4개 지역 ‘에너지사업 융복합단지’로 지정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경남, 경북, 부산·울산, 충북 등 4개 지역이 추가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됐다.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는 지역별로 특화된 에너지산업과 에너지 연관산업의 기업·기관·연구소 등이 모여 있어 비용 감소와 기술혁신 등의 융복합 효과를 가져오는 클러스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에너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남 등 4개 지역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중점 사업과 추진 내용을 보면 경남은 한국형 가스복합발전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경북은 그린 뉴딜과 관련한 풍력 신산업을 추진한다.

부산·울산은 원자력과 원전 해체 산업의 글로벌화에 나서며 충북은 태양광, 스마트그리드 등 신재생 에너지 기반의 안전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

정부는 에너지 융복합단지를 에너지 신산업 육성과 그린 뉴딜 확산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방세 감면, 연구개발(R&D) 가점 부여, 지역투자촉진보조금 우대 등 입주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또 융복합단지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반기 중 '에너지 융복합단지법' 개정을 추진해 정부 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중점산업 육성에 필요한 R&D·실증 사업을 발굴하는 한편 지역 에너지시책(에너지법 제4조) 및 중점산업 육성방안과의 연계를 강화하는 등 융복합단지의 내실 있는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융복합단지는 지역이 주도하는 그린 뉴딜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를 기반으로 우수한 기업, 연구소를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