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4300억원 규모 캥거루본드 발행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산업은행은 호주채권시장에서 5억 호주 달러(4300억원) 규모의 캥거루본드를 발행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발행대금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기업 지원 및 해외사업 재원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채권은 3년 만기 변동채 2억 호주달러 규모와 고정금리채 3억 호주달러의 듀얼 트랜치(Dual Tranche)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랜치는 만기 및 금리 등 조건이 다른 두 개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방식이다. 변동채 금리는 BBSW(Bank Bill Swap Rate·호주 은행 간 대차시장 벤치마크 금리)에 0.62%포인트(p)를 더한 수준이며, 고정채 금리는 연 0.8325%다.

산업은행은 그동안 조달기반 다변화를 위해 호주채권시장을 예의주시해왔다. 이번 발행은 아시아계 기관 중 최저금리다.

최근 호주시장은 호주중앙은행(RBA)의 역대 최저인 0.25%의 기준금리 유지를 바탕으로 유동성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산업은행 등 우량기관 채권에 대한 수요가 대폭 증가하는 등 채권발행에 우호적인 조건이 형성됐다는 게 산업은행 측의 설명이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