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암 보장 강화한 ‘암변액종신’ 출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삼성생명이 암 보장을 강화하고 생애설계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암 생애설계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암변액종신)’을 20일 출시한다.

‘암변액종신’은 삼성생명 종신보험 최초로 납입기간 중 암 진단을 받으면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준다. 기존에는 ‘합산장해율 50%’일때만 납입 면제했지만 이 상품은 암 진단 이후 휴직, 실직 등으로 인한 고객의 보험료 납입 부담을 덜어 준다.

또한 암 진단을 받으면 낸 보험료 만큼 되돌려 받을 수 있는 ‘페이백(Pay Back)’ 특약을 추가했다. 가입자가 암보장 개시일 이후 암 진단을 받게 되면 납입한 주보험 기본보험료의 100%를 최초 1회에 한하여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암변액종신’은 납입기간 이후 처음으로 암진단을 받게 되면 주보험 기본보험료 총액의 3%를 매년 ‘암 생활비’로 10년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주보험 기본보험료로 5000만원을 납입한 고객이 보험료 납입이 끝나고 난 뒤 암 진단을 받게 되면 5000만의 3%에 해당하는 150만원을 10년 동안 받게된다.

노후에는 ‘생애설계자금’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생애설계자금은 주보험 가입금액의 90%를 개시나이부터 매년 일정 비율로 감액해 이 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 때 예정이율(현 2.6%)로 적립한 예정적립금으로 계산한 생애설계자금을 최저 보증한다. 개시시기, 지급기간 등을 비교적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암변액종신’의 가입나이는 만15세부터 최대 75세까지이며, 납입기간은 5년납부터 20년납까지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암변액종신은 경제활동기 사망보장과 질병보장은 물론 안정적 노후를 위한 자금마련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