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가계빚 잔액 1637兆…증권사 대출은 사상최대

송재창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0년 2/4분기중 가계신용(잠정)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제공 한국은행]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우리나라 가계가 대출과 카드사용 등으로 진 빚(신용)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2분기(4~6월)에만 주택담보대출이 15조원 가까이 급증했고, 돈까지 빌려 주식을 사는 이른바 ‘빚투’ 열풍에 증권사의 2분기 신용공여액도 사상 최대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2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37조3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2002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사상 최대 기록인 셈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2분기 가계신용은 1분기 말보다 25조9000억원(1.6%) 늘었다. 증가 폭이 1분기(11조1000억원)의 2배를 웃돌고, 작년 4분기(27조8000억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작년 2분기보다는 80조5000억원(5.2%) 불었다. 작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2018년 4분기(86조1000억원) 이후 1년 6개월 내 최대 증가액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 잔액은 1545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역대 최대 기록이고, 2분기 증가액(23조9000억원)은 2017년 4분기(28조7000억원) 이후 2년 반만에 가장 많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873조원)은 2분기에만 14조8000억원 늘었다. 2분기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1분기(15조3000억원)보다 다소 줄었지만, 작년 2분기(8조4000억원)의 거의 두 배 규모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672조7000억원)도 2분기에 9조1000억원이나 증가했다. 증가액이 작년 4분기(10조5천억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1분기(1조9천억원)와 비교하면 4배로 뛰었다.

기타대출 중 증권사의 신용공여액은 2분기에 7조9000억원이나 늘었다. 이 증가폭은 사상 최대 기록이다.

증권사 신용공여는 증권담보대출, 신용거래융자 등의 형태로 투자자가 증권사에 빚을 지는 경우를 말한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1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14조4000억원, 기타 금융기관에서 9조3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늘었고, 보험사·연기금·여신전문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대출 증가는 기타대출이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2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1조6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1조9000억원) 등에서 2조원 불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1분기 6조1000억원이나 줄었던 것과 비교하면, 2분기 카드 소비가 다소 회복됐다는 뜻이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