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경찰서 확진 수감자 접촉 36명 전원 ‘음성’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감자와 접촉했던 경찰관과 수감자들이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감자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강남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36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여했던 A씨는 불법행위를 벌인 혐의로 체포돼 이튿날 오전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가격리 대상자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지난 16일 오후 검사를 받았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신청되지는 않아 지난 17일 오후 A씨는 석방됐다. 이후 지난 18일 오전 A씨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호송과 수사 등을 맡았던 경찰 25명과 유치장에 있던 11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서 해제됐다”고 말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