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그린커튼 사업 ‘경기도형 정책마켓’ 1위 선정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 ‘그린커튼 사업’이 경기도형 정책마켓에서 1위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시작된 ‘경기도형 정책마켓’은 경기도가 시·군의 우수정책을 사서 타 시·군에 재판매하고 경기도 주요 사업을 시·군에 파는 방식으로 우수정책을 확산하는 사업이다. ‘톱 다운’ 형태의 하향식 정책 결정 방식에서 벗어나 시·군 특성, 여건 등을 반영한 시·군 수요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는 게 목표다.

도내 18개 시·군에서 정책 66건을 제출했다. 경기도는 예선 심사를 거쳐 8건을 선정했다. 도민 온라인투표(50%)와 전문가 심사(50%, 발표)로 이뤄지는 본선 심사에서 ‘그린커튼 사업’은 1위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기관표창을 받는다.

수원시청사 벽에 조성한 그린커튼.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지난 2018년 시작한 그린커튼 사업은 건축물 외벽에 그물망·로프를 설치하고 나팔꽃·제비콩 등 덩굴식물을 심어 식물이 그물망·로프를 타고 자라 외벽을 덮게 하는 것이다. 지난 2018년 30개소, 지난해 56개소에 그린커튼을 조성했다. 올해는 공공청사 19개소, 도서관 6개소, 학교 4개소 등 공공건물 40개소에 설치했다.

그린커튼을 설치한 건물은 일반 건물보다 여름철 실내 온도가 4~5도가량 낮아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덩굴식물의 넓은 잎이 먼지를 흡착해 주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녹시율도 높아져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토지매입비가 들지 않고 한 번 설치한 화분과 자동관수 시설은 매년 재활용할 수 있어 ‘가성비 좋은 사업’으로 입소문이 났다.

그린커튼 사업은 도시녹화사업의 대안으로 떠오르며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춘천시·세종시 등 전국 30여 개 지자체 관계자가 수원시를 방문해 그린커튼을 살펴보거나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등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수원시는 그린커튼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식물의 씨앗을 시민들에게 보급해 그린커튼을 민간에 확산하고 있다. ‘그린커튼 조성매뉴얼’을 제작해 수원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윤재근 수원시 녹지경관과장은 “그린커튼이 경기도 시·군의 도시환경을 쾌적하게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