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는 방류량 조절실패 보상하라”

섬진강 수계 7개 시군의회 의장단이 18일 남원시의회에서 섬진강댐 방류량 조절 실패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시군의회 제공]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집중호우로 막대한 침수피해를 입은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군의회 의장단(전북임실·순창·남원, 전남곡성·구례·광양, 경남 하동군)이 수자원공사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7개 시군의회 의장과 부의장은 ‘섬진강댐·주암댐 방류량 조절 실패로 인한 수해 보상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7개지역 시군의장단은 성명서에서 “섬진강댐 수위를 예년보다 10m 높게 유지함으로써 홍수기를 대비하여 물그릇을 비워두어야 하는데도 사실상 홍수조절이 어려운 상태로 수위조절을 운영해 놓고서 예상밖의 강우량을 탓하며 방류매뉴얼에 따른 조치였다고 강변하는 것은 무책임한 변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홍수기에는 홍수 조절이 다른 용도에 우선한다는 댐관리 규정 위반이자, 하류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하늘에만 맡기는 무책임한 직무유기”라고 성토했다.

성명서는 구체적으로, “수자원공사는 태풍이 북상하는 8월6일 섬진강댐의 경우 196t만 방류하다가 제한수위를 넘나든 8일 오후 4시에야 계획방류량을 초과한 1869t을 급작스럽게 방류하고 주암댐도 1000t을 방류해 이를 감당못한 섬진강이 역류해 2700여 가구가 침수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며 댐관리 부실을 따져물었다.

이어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는 방류량 조절 실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전부 보상하고, 정부는 물관리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국회는 수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태의 원인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할 것을 촉구하며 7개 시군 지역주민들과 시군의회는 법적 공동대응과 집단행동에도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