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재학생도 확진…사랑제일교회 관련

[헤럴드경제] 숙명여대 재학생도 지난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숙명여대 학부생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해당 학생 본인이 사랑제일교회 신도인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지 여부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춘천시가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최근 춘천 내 동선이 파악된 환자 중 A씨와 같은 날 확진된 이들 전원이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환자였다.

방학 중에도 학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던 A씨는 이달 10일 서울 용산구 숙명여대 프라임관 내 ‘글로벌라운지’에서 약 4시간가량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춘천으로 이동한 A씨는 14일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와 접촉한 숙명여대 교직원 2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학교 측은 지난 15일부터 A씨가 방문한 프라임관 등 교내 건물의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 작업을 완료했다. 현재 학내 주요 건물은 다시 개방된 상태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