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정치인, 기업인 등 명사 초청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가 대학 축제를 대체해 정치인, 기업인, 아티스트 등 다양한 분야의 명사를 초청해 온라인 토크콘서트 ‘랜선교양수업’을 이달 19일부터 총 3회에 걸쳐 진행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으로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뜻하는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강연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갈등해결, 정치, 지역사회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궁금증을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강연 후 음악 토크콘서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숭실대 학생의 연애, 학업, 취업 등의 고충을 상담하는 시간도 갖는다.

19일 열리는 제1회 행사에는 이수진(서울 동작을)의원이 ‘숭실, 지역구 의원에게 묻다’라는 주제로 지역사회발전, 취업, 주거, 복지, 정치 등에 대한 대담을 나눈다. 또 이낙연 의원,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과 함께 ‘숭실 청년 정치를 논하다’라는 주제로 청년이 원하는 정치의 방향성을 모색한다. 음악콘서트는 자이언티와 EXID 솔지가 마이크를 잡는다.

23일 이어지는 제2회 행사에는 샌드박스 이필성 대표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청년의 방향성을 제시하며, 다음 소프트빅데이터 염한결 연구원은 인문계열도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음악콘서트는 에이핑크 정은지가 출연한다.

이어 30일 제3회 행사에는 방송인 타일러가 갈등, 혐오 등에 대해 우리가 포용해야할 다양성에 대해 논하며, 10CM의 음악콘서트가 진행된다.

숭실대 총학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숭실대 학생들의 고충과 취업, 포스트 코로나, 지역사회 발전, 정치에 대한 대담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