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여배우 최초 100만 유튜버 “삶의 신조는 무해한 사람 되고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JTBC 〈런 온〉의 출연을 확정한 배우 신세경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한 새로운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는 신세경의 있는 그대로의 매력을 살리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일기 쓰듯 자신의 일상과 취향을 담백하게 전하던 개인 유튜브 채널이 얼마 전 여배우 최초로 100만 구독자를 달성한 배우 신세경의 자연스럽고 당당하고 자유로우며 삶을 즐기는 여성으로서의 소울을 담았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신세경은 체크 패턴의 수트와 크림색의 청키한 니트 드레스에 블랙 부츠, 새틴 소재의 재킷과 시스루 톱 등 상반된 느낌의 의상을 모두 소화해내며 룩을 완성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한국 여자 배우 중 최초로 유튜브 100만 구독자를 달성한 소감과 더불어 자신의 가치관, 배우로서의 행보에 대한 진솔한 인터뷰가 이어졌다. 신세경은 “(100만 구독자 달성 이후 기분이) 똑같다. 그래도 체감하는 것보다 귀하고 소중한 일인 것 같다. 정말 많은 분들에게 축하를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처음 유튜브로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기 시작한 이유에 대해 “나를 있는 그대로, 그냥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유튜브로 (사람들과 진솔하게 소통하고 싶던) 꿈을 어느 정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소회를 전했다.

또한 “난 우직해지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지금껏 ‘워너비’인 캐릭터를 자주 연기해 온 것 같다. 단단하고 대쪽 같은 여자들”이라며 지금까지의 연기 활동에 관해 설명하며, “무해한 사람, 남에게 피해 주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삶의 신조를 밝히기도 했다.

촬영 중인 ‘런온’에 대해 “인물들이 각자 상처를 보여주고 보는 이들에게 공감을 이끌어 내는 방식이 따뜻하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런온’은 올 하반기에 JTBC를 통해 방송한다.

한편 신세경의 더 많은 사진과 인터뷰는 ‘엘르’ 9월호와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