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코로나19 시대에 뉴욕 빌딩 사고 사무실인력 확대

[AP]

[헤럴드경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중장기적으로 사무실에서 일하는 '오프라인 인력'을 늘리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확대하는 것과는 다른 움직임이다.

아마존은 뉴욕, 피닉스, 샌디에이고, 덴버, 디트로이트, 댈러스 등 미국 6개 도시에서 총 3500개의 일자리를 추가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6개 '허브 도시'에서는 제품관리, 엔지니어링, 아마존 웹서비스, 알렉사 가상지원팀, 광고, 아마존프레시 등 다양한 부문에 걸쳐 향후 2년 동안 새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아마존 인력개발 담당 부사장인 아딘 윌리엄스는 WSJ에 "우리는 사무실로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원격근무 중인 기존 인력도 다수 사무실로 돌아올 것임을 시사했다.

3500명의 신규 인력 중 2000명이 집중될 뉴욕에서는 아예 빌딩 하나를 통째로 매입했다.

아마존은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옛 로드앤드테일러 백화점 건물을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에 위워크로부터 사들였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이 WSJ에 전했다.

6개 도시 전체를 통틀어 늘어나는 업무공간이 총 90만 평방피트(약 8만3613㎡)인데 이 중 63만 평방피트(약 5만8529㎡)가 뉴욕 건물이다.

아마존의 오프라인 인력 확대는 다른 정보기술(IT) 기업들과는 상반된 행보다.

페이스북은 지난 5월 향후 10년에 걸쳐 원격근무 위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트위터도 임직원들이 원하면 무기한 재택근무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