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27ppm·겨울 20ppm…도시배출 이산화탄소 최초 산정

서울시는 교통, 난반 등 도시 자체 배출로 증가하는 이산화탄소 양이 20~27ppm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도시 내부 자체 배출로 증가하는 이산화탄소를 일컫는 도시 증가분(urban enhancement)을 국내 최초로 규명한 것이다.

시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용산, 남산 상·하층부, 관악산 등 시내 4곳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해 비교했다. 그 결과 서울 도심의 경우 배경 지역에 비해 여름철 27ppm, 겨울철 20ppm이 높다. 도심 관측지인 용산에선 가장 높은 농도인 448ppm을 나타냈고, 해발 630m에 위치해 배경지역을 대표하는 지점인 관악산에선 423ppm으로 차이났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용산 448ppm, 남산 하층부 444ppm, 남산 상층부 434ppm, 관악산 423ppm 순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도시 내 건물 난방과 교통을 농도 차의 주 원인으로 추정했다. 서울의 도시증가분(20~27ppm)을 다른 도시와 비교하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30ppm, 중국 베이징 28ppm 보다는 낮지만 프랑스 파리 7ppm, 미국 보스턴 16ppm 등 보다는 높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서울대학교 기후융합과학연구실(교수 정수종)은 지난해 5월 서울시의 온실가스 모니터링과 연구를 위한 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했다. 연구 결과는 지난달 30일 ‘APJAS(Asia-Pacific Journal of Atmospheric Sciences)’에 온라인 게재됐다.

시는 배경 지역 측정소인 관악산과 도심 배출량 모니터링을 위해 남산, 올림픽공원 등 총 3곳에서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월 8일 기후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50년 탄소중립 도시 달성을 목표로 건물, 교통, 숲, 에너지, 자원순환 등 5대 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담은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저감을 위해 이산화탄소 모니터링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며 “이산화탄소 농도 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시의 배출 특성을 파악하고 감축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