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실 화학사고 막는다…화학물질 사용 8대 핵심수칙 마련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대학 및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연구실에서 발생하는 화학물질 사고를 막기위한 화학물질 사용 8대 핵심수칙을 발표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19일 충남대학교를 방문해 연구실 안전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실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 차관은 연구실의 화학물질 취급 관리, 폐기물 보관 등 연구실의 안전관리가 법령에 따라 적절하게 수행되고 있는지 점검했다.

특히 화학물질 사용 8대 핵심 수칙과 폐화학물질 처리 5대 핵심 수칙 등 연구실에서 ‘화학물질 안전하게 사용하기’에 대해 안내했다.

이날 발표된 8대 핵심수칙은 ▷물질안전보건자료 ▷사전유해인자위험분석 ▷개인보호구 ▷안전교육 ▷연구공간 ▷환기 ▷화학물질 사용 ▷건강검진 등이다.

관련 자료는 과기정통부의 사회관계망 서비스 및 국가연구안전정보시스템 게시를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정병선 차관은 “인명피해 및 중대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연구실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연구활동종사자, 연구실책임자, 기관장 등의 연구실 안전에 대한 인식이 가장 중요하다”며 “3차 추경을 통해 연구실에서 취급하고 있는 유해인자를 전수 조사해 선제적 안전정보 제공 및 현장 맞춤형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