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고객 컨설턴트’ 선발…온택트 발대식

오렌지라이프가 18일 서울시 중구 오렌지센터에서 김태환 부사장(오른쪽 첫번재)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0 고객컨설턴트’ 온택트 발대식을 진행하고 있다. 출처=오렌지라이프.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고객 컨설턴트’를 선발하고 18일 온택트(Ontact) 발대식을 개최했다.

오렌지라이프는 고객의 의견과 입장을 반영해 고객서비스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고자 지난 2016년 고객 컨설턴트 제도를 도입해 매년 시행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30~50대 남녀 생명보험 상품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컨설턴트를 모집했으며,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총 8명을 선발했다.

최종 선발된 고객 컨설턴트들은 앞으로 2개월 동안 정기회의, SNS토론 및 과제발표 등을 수행하며 변액보험을 포함한 연금보험의 판매부터 유지, 지급 전 과정에 걸친 대고객 커뮤니케이션을 점검하고 개선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제안 아이디어들은 추후 실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고객 컨설턴트 선발과정은 물론 발대식을 포함한 모든 회의, 과제 발표 등을 비대면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여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한다. 온택트란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으로, 온라인을 통해 대면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김태환 오렌지라이프 부사장은 “고객의 소중한 의견들을 실제 서비스에 반영해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고 고객의 기대수준에 부응하는 보험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