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 9월 18일까지 연장”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그치지 않는 코로나19를 두고 정부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시 연장했다. 이번이 네 번째 연장으로, 정부는 다시 한 번 국민에게 “여행 취소 또는 연기를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19일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의 해외여행에 대해 8월 19일까지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9월 18일까지 연장했다”고 밝혔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별도의 연장 발표가 없는 한 다음달 19일부로 자동 해제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는 한 추가 연장은 언제든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 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해외 위험에 대해 발령하는 조치로, 일반적으로 발령되는 여행경보 2단계(여행 자제) 이상, 3단계(철수 권고) 이하에 준한다. 정부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한 지난 3월 23일 처음으로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연장을 거듭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연장은 WHO의 팬데믹 선언 유지 및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과 국내 감염 및 해외 유입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 금지 등 여행 제한 조치 시행, 항공편 운항 중단 등의 상황이 계속됨에 따라 우리 국민의 해외 감염 및 해외여행 중 고립·격리 예방을 위한 조치가 계속 필요함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내외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불식되지 않는 가운데, 해외 유입 확진자 발생 최소화 차원에서 우리 국민의 해외 방문 자제가 긴요한 국내 방역 상황도 고려했다”고 덧붙이며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계획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주시고,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