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콜센터 AI가 고객과 대화합니다”

향후 고객이 우리은행 콜센터에 전화하면 인공지능(AI)과 대화하면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KT와 우리금융이 손을 잡고 금융산업의 디지털전환(DX,Digital Transformation)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KT그룹과 우리금융그룹은 서울 중구에 소재한 우리은행 본점에서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대한민국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주요주주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그룹은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의 금융 디지털 전환, 금융 AI 인력육성, 데이터 활용 공동 신사업 등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우선, AI 기술을 바탕으로 우리금융그룹 컨택 센터의 실시간 대화형 플랫폼 구축한다. 또 클라우드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도 조성한다.

양사는 금융업 노하우와 AI 기술을 함께 마스터할 수 있는 AI 인력 공동 교육과정을 마련하고 금융 분야에 특화된 AI 인재 육성에도 나선다.

아울러 축적한 금융 노하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상품을 개발해 금융과 통신 분야에서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견인한다는 전략이다.

구현모(사진) KT그룹 대표는 “국내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보유한 KT그룹과 대한민국 금융 역사를 이끌어 온 우리금융그룹과의 전략적 제휴는 국내 디지털 금융 도약의 큰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협력으로 양사가 보유한 노하우와 강점을 융합해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데이터사업 등 4차 산업혁명을 리딩하며 대한민국 ICT와 금융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가진 장점을 적극 활용해, 금융 주도권을 확보하고 한층 더 편리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