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투표 논란’에…미 연방우체국, 비용절감 조치 일단 유보

미국 연방우체국(USPS)이 우편투표에 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는 비용 절감 조치를 11월 대통령 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논란을 더는 확대시키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루이 드조이 USPS 국장은 18일(현지시간) 지난 5월 취임 이후 추진해온 초과근무 폐지와 고속 우편물 분류 기계 및 우편 수거함 폐기 등의 조치를 대선 이후로 보류한다고 밝혔다.

그간 USPS는 미국 전역에서 671개에 달하는 고속 우편물 분류 기계를 폐기처분해 왔다. 이로 인해 시간당 2140만건의 우편물 처리 역량이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또 지난 13일부터는 캘리포니아와 뉴욕, 펜실베이니아 등에서 우편 수거함을 철거하고 있다.

민주당은 그가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편투표를 방해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협력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USPS 노조 역시 우편투표 처리 능력 저하 가능성을 지적했다. 트럼프 캠프는 그간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우편투표에 부정적인 태도를 유지해왔다. 드조이 국장은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에 200만달러 이상을 기부한 후원자로, 민주당은 드조이 국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밀월 관계를 의심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민주당 소속 20개 주 법무장관들은 USPS의 운영 방침을 되돌려 놓기 위해 드조이 국장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며 다양한 소송전을 불사하고 있다. 특히 상원 국토안보위와 하원 감독위는 각각 21일과 24일 그를 불러 우편투표와 관련된 증언을 하도록 할 예정이다. 의회는 USPS의 재정 상황과 비용 절감 조치 등은 물론 드조이 국장이 USPS의 경쟁자인 아마존의 스톡옵션을 구입한 것 등도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드조이 국장은 이를 의식한 듯 “선거 우편물을 제때 배달하는 것은 ‘성실한 의무’”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보류조치가 “선거 우편물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드조이 국장은 이미 진행되고 있는 변경 사항 중 어떤 것이 보류될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USPS 역시 드조이 국장의 발표 내용 외 더 이상의 언급을 거부했다. 김우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