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시도교육감 “비수도권 지역도 등교인원 3분의 2 합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수도권과 부산 외 13개 시·도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2학기 전면등교를 철회하고, 다음달 11일까지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로 유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9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17개 시·도 교육감 간의 영상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구시교육청은 지난 18일 전면등교를 시행했지만 이번주 단축수업으로 운영하는 등 학사운영을 실시하고, 오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로 유지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학교 밀집도를 적어도 3분의 2 수준으로 낮추는 데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지난 11일 용인, 12일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전국의 학생·교직원 확진자도 급증했다”며 “지난 11~17일 일주일간 전국에서 학생 65명, 교직원 9명 확진이 확인됐고, 전체 74명의 77%인 57명 확진자가 서울과 경기에 집중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욱 우려스러운 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서울과 경기를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우려를 심각하게 하고 있어 연일 긴장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날 시·도교육청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도 방역·학습·돌봄 등 교육안전망이 더욱 촘촘히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안전한 학교를 위해 방역 안전망을 견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모든 학교에 개학 3일 전 자가진단을 재개하고 개학 후 학교 단위로 1~2주간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해 의심 증상자 등교 중지 등 학생관리를 철저히 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국 단위 모집의 기숙사 운영학교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협의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등교 전 실시하는 건강 상태 자가진단은 9월부터 유야 및 초·중·고등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까지 자가진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App)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예정이다. 다문화가정을 위한 5개 국어 지원과 PC 사용자를 위한 웹(Web)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유 부총리는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해 학습안전망을 세심하게 구성하겠다”며 “기초학력 부족 학생 지원을 위해 기초학력 온라인 자율학습 콘텐츠 지원을 확대하고, 교육청 단위 학습종합클리닉센터의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별도의 보충수업·상담을 위해 등교하는 경우에도 철저한 방역 체계 아래에서 대면 지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