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최근 일주일 학생·교직원 확진자 74명…수도권 이외 학교도 밀집도 3분의 2로 낮춰달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17개 시·도교육감회의를 열고 2학기 학사 운영과 관련된 세부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지난 11일 이후 불과 일주일간 발생한 학생 및 교직원 확진자는 74명으로, 5월 등교수업 시작 이후 발생한 전체 확진자의 39%에 달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무서운 상황”이라며 “수도권 이외 지역이라도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해 학교 밀집도를 적어도 3분의 2 수준으로 낮추는 데 모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교육 분야 후속 조치 사항을 공유하고 세부 사안을 논의하고자 부총리 주재 시·도교육감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 11일 용인, 12일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전국의 학생·교직원 확진자도 급증했다”며 “지난 11~17일 일주일간 전국에서 학생 65명, 교직원 9명 확진이 확인됐고, 전체 74명의 77%인 57명의 확진자가 서울과 경기에 집중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욱 걱정되는 것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서울과 경기를 시작으로 전국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다는 우려를 심각하게 하고 있어 연일 긴장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에게 “지난 16일 교육부에서 시·도교육청에 간곡히 당부드린 것처럼 수도권 이외 지역도 다음달 11일까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학교 밀집도를 최소한 3분의 2 수준으로 낮추는 데 모두가 함께해주시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날 시·도교육청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도 방역·학습·돌봄 등 교육안전망이 더욱 촘촘히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안전한 학교를 위해 방역 안전망을 견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모든 학교에 개학 3일 전 자가진단을 재개하고 개학 후 학교 단위로 1~2주간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해 의심 증상자 등교 중지 등 학생관리를 철저히 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국 단위 모집의 기숙사 운영학교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협의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등교 전 실시하는 건강상태 자가진단은 오는 9월부터 유아 및 초·중·고등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까지 자가진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App)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기초학력 부족 학생 지원 등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해 학습안전망을 세심하게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