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남북 관계 제약은 ‘워킹그룹’ 때문 아니라 北 때문”

윤상현 무소속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정부가 대북제재를 위한 한미 당국 간 협의체인 ‘한미 워킹그룹’을 수정할 뜻을 내비친 데 대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역힘한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정면 비판에 나섰다.

윤 의원은 19일 “사실을 분명히 합시다. 남북 관계를 제약해온 것은 한미 워킹그룹이 아니라 북한”이라며 “한미 워킹그룹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한미 양국이 대북제재와 남북협력사업을 조율하는 틀로써 2018년 11월에 문재인 정부가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무장이 강화될수록 남북 관계 발전은 어려워진다. 남북 관계 발전은 북한 핵 폐기와 반드시 함께 가야한다”며 “최근 문재인 정부의 한미 워킹그룹 해체 시도는 이러한 역학관계를 무시하거나 고의로 왜곡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달면 삼키고 쓰면 뱉지 맙시다. 메뉴판에는 ‘자주외교’라고 써놓고, 실제로는 ‘외톨이 외교’를 하지 말라”며 외교를 외교관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의 접견에서 워킹그룹이 대북제재 협의 측면에서 효율적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남북관계를 제약하는 기제로 작동한다는 비판도 있다며 워킹그룹을 2.0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자고 제안했다. 최종건 신임 외교부 1차관도 같은 날 첫 출근길에 워킹그룹과 관련 “들여다보겠다”며 수정 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여권 내에서는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워킹그룹을 아예 해체해야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