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판정’ 이낙연 “국민 걱정 송구…외부활동 계획, 당과 상의할 것”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진행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후보들과 토론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코로나19 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오전 10시 10분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통보받았다"며 "'음성'으로 나왔다고 한다. 모두를 위해 다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족한 저를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제부터 외부 활동을 어떻게 할지는 국립중앙의료원의 권고를 존중하며, 국회 및 당과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라디오 출연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이가 사용했던 의자와 마이크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전날 방송사로부터 이러한 내용을 전달 받은 뒤 곧바로 의료 기관에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