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오늘 저녁은 기름진 음식인가요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건강식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오히려 기름진 음식과 두터운 친분을 쌓고 있는 이들도 있다. 과자나 치킨 등 인스턴트 식품이나 잦은 배달음식의 섭취를 통해서다. 몸에 이롭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으나 그저 막연하게 보이는 ‘좋지 않음’이 문제다. 하지만 기름진 음식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가끔의 즐거움이 아닌 잦은 소비 또는 과다 섭취시에는 우리몸에 또렷한 영향을 미치며, 그 증상도 다양한 방면에서 나타난다.

▶장내 미생물 손상

기름진 음식의 과다 섭취는 우선 장내 미생물의 손상과 연관된다. 현재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장내 미생물은 장 건강을 지키면서 면역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러한 장내 미생물이 가장 싫어하는 음식에는 기름진 메뉴들이 많다. 대부분 칼로리나 지방, 소금 및 정제 탄수화물, 인공첨가물은 높은 반면 섬유질이나 비타민 및 미네랄은 매우 적기 때문이다. 장내 미생물에게는 피하고 싶은 ‘종합선물세트’인 셈이다.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 의과대학교 연구(2016)에 따르면 기름진 음식이 많은 고지방 식단은 해로운 장내 유해균을 늘리고 건강한 세균 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의 또다른 실험에서는 미생물 종의 다양성도 줄어들어 장내 미생물의 생태계를 손상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만·당뇨병·대장암 위험 증가

주목해야 할 것은 우리몸에서 장내 미생물의 일이 참 많다는 점이다. 최근 활발히 진행된 수많은 연구에 따르면 장내 미생물은 면역세포를 도와 적군에 대한 신체 반응을 조절하고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는 한편 혈당 조절에도 관여하며 비만 유발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즉 비만이나 암, 당뇨, 심장병등의 만성질환과 유의미한 연관성을 가진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장내 미생물의 건강한 생태계가 깨지면 체중증가는 물론, 우리 몸은 만성질환에 노출될 위험성도 높아진다.

더욱이 기름진 음식은 맛있어서 문제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3대 영양소 중 탄수화물과 단백질은 1g당 4㎉이지만 지방은1g당 두배가 넘는 9㎉ 이지만 음식 맛은 좋게 한다. 이 때문에 기름진 음식을 자주 많이 먹으면 과식을 하게 되어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지방간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했다. 독일 영양연구소(German Institute of Human Nutrition)가 발표한 연구(2017)에 따르면 가공육을 포함한 기름진 음식들은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반면 과일과 야채, 콩, 생선 등의 섭취는 당뇨병 위험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결과도 많이 보고됐다. 강재헌 교수는 “기름진 음식 중에는 튀기거나 볶은 음식이 많은데, 고온의 조리과정에서 발암물질이 발생하여 대장암을 비롯한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했다. 기름진 음식의 소화를 돕는 기관인 담낭 역시 염증이 생길 수 있어 담낭 결석이나 당남용종 위험을 높인다.

크로아상이나 감자칩, 카라멜 등에 들어있는 트랜스지방은 특히 위험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간한 ‘리플레이스(REPLACE)’ 가이드에 따르면 하루 평균 트랜스지방 섭취가 4g 증가할 시 심혈관질환 발병률이 23%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피부 트러블

기름이 많은 음식은 피부 트러블도 만들 수 있다. 부쩍 여드름이 생겼다면 최근 음식의 종류를 되돌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독일 오스나브뤼크 대학의 연구(2012)에 따르면 기름이 많은 육류나 유제품이 들어간 서양식 메뉴를 자주 섭취할 경우 피부에 여드름이 생성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터키의 오스만가지대학교(Osmangazi University)의 연구(2012)에서도 2300명의 터키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여드름이 심각한 그룹의 경우 소시지나 햄버거, 케이크와 같은 기름진 음식을 빈번하게 먹고 있었으며, 여드름이 없는 그룹은 상대적으로 건강한 식습관을 가졌다. 또한 정기적으로 튀긴 음식을 먹을 경우 여드름 발생 위험이 17% 증가한다는 중국 의과대학교 연구(2010)도 있다. 기름진 음식이 특정 호르몬을 자극해 피부 세포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주된 분석이다.

▶뇌 건강에 미치는 영향

뇌 건강도 피할 수 없다. 4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미국 앨라배마 대학교의 연구(2016)에서는 식물성 위주 식단을 섭취하는 그룹의 경우 높은 인지 기능 점수를 받은 반면 튀긴 음식이나 가공육을 많이 먹는 그룹은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저명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2015) 에 실린 독일 쾰른 대학교 연구에서도 트랜스지방의 섭취가 인지 손상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삭한 튀김의식감과 달콤한 크림소스를 즐기는 젊은층도 예외가 아니다. 포화지방이나 트랜스지방을 많이 먹는 젊은 여성일수록 학습능력이나 인지능력이 감소된다는 영국 런던대학교와 럼튼대학교의 공동연구(2013)도 있다.

▶소화 불량

소화도 힘들다. 영양소 가운데 지방은 가장 천천히 소화된다. 즉 지방은 위가 소화 업무를 끝마치는 데 가장 오랜 시간이 걸리는 고난이도 영양소이다. 기름진 고기를 먹고 속이 든든하다고 하는 것은 음식물이 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졌다는 것이며, 이는 다른 식품보다 소화가 잘 안 된다는 의미다. 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위산의 역류 가능성도 높아져 식도에 염증이 생길 가능성도 높아진다. 특히 동물성 지방은 식도와 위 사이 괄약근을 느슨하게 하고 위산 분비를 촉진하므로 역류성식도질환이 있다면 주의해야 한다. 소화불량 또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도 악화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