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전광훈, ‘코로나 확산’ 관계되면 엄정 조사…정치 탄압은 안 돼”

이재오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재오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의 전신) 의원이 1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말이 나오는 데 대해 “사실과 다른 것 같다”고 했다.

이 교회의 담임 목사인 전광훈 목사는 지난 8일과 15일 각각 서울 경복궁 인근과 광화문에서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시위를 연 바 있다. 이 전 의원과 전 목사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에 함께 몸 담은 인연이 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교회에서 보낸 문자들을 보면 교인들은 8·15 집회에 나가지 말라, 방역수칙을 잘 지켜라, 보건소나 구청에서 전화가 오면 시키는대로 하라(는 내용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랑제일교회가 조직적으로 방역당국에 협조를 하지 않는다는 데 대해,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그 사람들의 문건을 보면 사실과 다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성북보건소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

이 전 의원은 다만 전 목사 등이 방역 문제로만 보면 잘못한 일이 있다는 입장을 내보였다.

그는 “방역당국의 규정·원칙에서 어긋남이 있으면 그것대로 처리해야 한다”며 “코로나19 확산에 관계가 있다면 그것대로 엄정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전 목사가 집회 현장에서 ‘야외에선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없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을 놓고는 “그것은 잘못”이라며 “사실을 잘못 전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의원은 다만 전 목사에 대해 “정치적으로 탄압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19는 코로나19대로 해결해야 하지만, 방역을 이유로 정치적 주장에 대해 탄압한다는 인상을 주면 안 된다”고도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집회에 대해 통합당의 사과를 요구한 일에 대해선 “과도한, 정치적 주장”이라며 “통합당은 공식적으로 참가하지 않았고, 개인적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지도부나 당의 이름으로 참석하지 않았기에 통합당이 이를 방조했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