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통합당 지도부, 코로나 재확산 방조 책임져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공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위를 저지른 통합당 지도부는 이런 상황을 방조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 소속 전·현직 의원과 지역위원장 및 당원들이 광복절 집회에 참여한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전 목사뿐 아니라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 중 검사에 불응하거나 불법을 저지른 자는 어떠한 관용도 없이 무거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이번 확산은 사랑제일교회가 주요 진원지인데 이전 신천지·이태원 발(發) 확산보다 상황이 더 나쁘다고 판단된다”며 “신도들에게 검사 거부를 종용하고 확진자가 밤에 도주하는 등 검역 당국과 공권력에 불복하며 신도 600명이 연락두절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극단적 행태는 감염의 방치를 넘어서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라며 “검역 당국과 사정당국은 총력을 다해 감염위험자를 찾아내야 한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서라도 관련 자료를 확보해야 하고, 경찰은 필요한 경우 주저 없이 강제력을 동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상반기 코로나 확산을 막아내는데 앞장섰던 코로나 국난극복위원회도 다시 가동하겠다”며 “당과 정부는 총력을 기울여서 이번 확산을 반드시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