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분뇨반입 정보 ‘스마트폰 앱’ 개발

분뇨반입정보 스마트폰 앱 화면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환경공단 가좌사업소는 분뇨 반입정보 ‘스마트폰 앱’을 자체 개발하고 19일부터 전면 보급에 나선다.

환경공단에 따르면 정화조 수거차량이 분뇨처리시설 반입장에 도착해야 계량 및 배정물량, 잔량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을 ‘스마트폰 앱’ 개발을 통해 정화조 차량 이동 중 또는 수거 작업 중에도 실시간으로 분뇨 반입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또 공지사항 등 실시간 알림 기능도 제공되며 월간 계량내역을 앱 또는 웹에서 바로 열람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시켜 이용자 편리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분뇨반입정보 앱은 정화조 업체용, 차량기사용으로 구성돼 있으며 안드로이드 폰과 아이폰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을 원하는 경우 구글 플레이 스토어 및 앱 스토어에서 ‘인천환경공단’을 검색해 무료로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또 앱 다운로드 없이, 모바일 브라우저를 이용해 ‘http://ecoi2020.cafe24.com’ 에 접속, 앱과 동일한 환경에서 사용도 가능하다.

인천환경공단 김상길 이사장은 “항상 휴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 폰 앱’을 통해 정화조 업체 및 차량기사가 실시간으로 반입량 정보를 확인해 그동안의 불편사항 상당 부분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분뇨처리장내에서 불필요하게 발생하던 분뇨차량 대기시간을 줄여 악취발생 요인도 사전에 차단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가좌사업소는 정화조 업체를 통해 수거된 분뇨를 인천시 군구별 배정량(2100t/일)을 한도로 분뇨처리장으로 반입돼 처리하고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